Update : 2017.10.19 Thu 13:52
Display Plus
ICTKorean
SK텔레콤, 100% 국내 기술로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
Display Plus  |  editor@displayplu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2017.06.19  10:38: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SK텔레콤(www.sktelecom.com)이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 장치를 개발하고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의 실험망에서 양자암호키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 Km까지 양자암호통신을 보낼 수 있다.

* 양자암호키 : 양자의 고유 특성을 이용하여 만들어지는 암호키

양자암호통신은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중계장치 개발 전에 양자암호키 전송은 약 80Km까지만 가능했다. 뛰어난 보안 성능에도 불구하고 ‘거리의 한계’가 양자암호통신 상용화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전용 중계장치(Trusted Repeater)를 개발하고 80Km 이상 양자암호키를 전송할 수 있게 했다. 가령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가 약 460Km인 점을 고려하면 전용 중계장치 5개만 설치할 경우 서울에서 보낸 양자암호키를 부산에서 수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전용 중계장치를 자사 상용 망에 일부 적용하고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2025년 글로벌 시장 규모 26조 9천억원에 달해… SKT 상용화 박차

SK텔레콤이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관련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Market Research Media에 따르면 국내 양자정보통신 시장은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약 1조 4,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26조 9,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양자암호통신이 적용될 수 있는 분야는 무궁무진하다. 통신사의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 정보 보안이 꼭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의 활용도가 상당히 높다.

양자암호통신 시장 개척을 위한 SK텔레콤의 움직임도 한층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 세종시 상용 LTE 망 유선구간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와 협력해 대덕첨단과학기술연구망 일부 구간에서도 양자암호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복수의 국내 공공기관과 양자암호통신 서비스 제공을 협의 중이다.

2년 간 연구 끝에 거둔 쾌거… 순수 국내기술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양자암호통신’이란 더 이상 작게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 등을 이용한 통신 암호 기술이다. 전송구간에서는 현존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해외 각국들은 양자암호통신 기술 개발 및 상용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양자정보통신이 다가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시장 창출을 견인하고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꿀 핵심 기술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이 시연한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중국, 미국 등도 개발한 바 있다.

SK텔레콤도 2011년부터 양자기술연구소(Quantum Tech. Lab)를 설립하고 양자암호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6년 간 한국産 기술 확보에 매진해 왔다. 이번에 발표한 전용 중계장치 역시 미래부의 ‘양자암호 테스트베드 구축’ 국책사업 지원에 힘입어 지난 2년간 각고의 노력 끝에 만들어 낸 순수 국내 기술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키를 동시에 다양한 수신처로 보내줄 수 있는 전용 중계장치도 개발해 상용 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전용 중계장치를 포함한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국내는 물론 해외 상용 망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Display Plus. All rights reserved.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Main Media Kit AD Rate Print Issues Show Daily Privacy Policy Juvenile protection Contact Us
USA: 24 Happy Valley Road, Pleasanton, CA 94588, USA (tel: +1-925-989-1144)
Korea: 10F, Jaram Building, 78 Mapo-daero, Mapo-gu, Seoul, Korea (tel: +82-2-3473-6369)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홍덕
Copyright © 2011 Display Plu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isplayplus.net